유종일 "한명숙 지도부, 심판 받아야 한다"

[인터뷰] "민주당 재벌 개혁 정책, 손톱 ·발톱 뺐다"

전홍기혜 기자




'유종일 실종 사건'. 과거 영화 제목을 패러디한 것 같은 일이 민주통합당 4.11 총선 공천 과정에서 발생했다. 사실 전북 전주 덕진에 공천 신청을 했던 유종일 경제민주화특별위원장(KDI 교수)을 서울에 전략공천하겠다며 이 지역에 공천을 주지 않을 때부터 예견됐던 일인지도 모른다. 이후 민주당은 속속 서울의 전략 공천을 발표했으나 그의 이름은 없었다. 동대문갑, 영등포을, 광진갑, 성동을까지, 매번 검토 대상으로 보도됐으나, 공천자는 아니었다.


결국 20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임종석 전 사무총장이 공천을 반납해 비었던 성동을에 북한 전문가이자 임종석 전 사무총장과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홍익표 북한대학원대학교 겸임교수를 전략 공천하면서 '유종일 실종 사건'은 종지부를 찍었다. 현재 경선이 진행 중인 서울 강남갑을 빼곤 모든 지역구 후보가 정해졌다. 이제 남은 것은 비례대표 후보 자리 뿐이다.

▲ 유종일 위원장. ⓒ프레시안(김하영)
유종일 위원장의 공천이 관심을 모으는 것은 민주통합당이 이번 총선의 화두로 내걸었던 '경제민주화'의 실천 의지와 연관된 일이기 때문이다. 민주당이 이날 발표한 '재벌개혁정책'의 원저자가 유 위원장이다. 비록 유 위원장은 20일 <프레시안>과 전화 인터뷰에서 "원저자와 전혀 상의 없이 내용을 수정했다"며 "솔직히 손톱, 발톱 많이 뺐다"고 수위가 낮아졌다고 했지만.

유 위원장은 "지금 너무 힘들고 지쳤다"고 심경을 밝혔다. 유 위원장은 "내가 지도부가 보기엔 민주당의 공천을 받기에 부적절한 사람인가 보죠. 내가 힘이 없거나, 경쟁력이 없나 보죠"라며 한숨을 내쉬었다.

유 위원장은 그동안 있었던 과정을 묻자 "구구하게 설명하고 싶지는 않다"며 "오늘까지도 당 지도부에선 결정된 바가 없다고 하는데 이제까지 계속 그 말로 내 입을 막으려 했다"고 말했다.

유 위원장은 "어제 밤에 나에게 그간 서울 성동을이나 안 되면 비례대표라도 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말하던 당 지도부 관계자가 전화를 걸어 '뜻대로 안됐다. 미안하다'고 하더라"면서 "그 전화를 받고 다 끝났구나 판단이 들어서 트위터에 내 입장을 올렸다"고 밝혔다. 19일 밤 유 위원장은 자신의 트위터에 "어이가 없다. 민주통합당은 경제민주화 특별위원장을 공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한다. 아무런 설명도 없이"라는 글을 올려 '낙천' 사실을 공개했다.

유 위원장은 지도부에서 전략공천 제의가 없었던 것은 아니라면서 그간의 과정을 압축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를 밝혔다.

"솔직히 얘기하면 당에서 전략 공천 제의가 없었던 것은 아니다. 광진갑을 제안했다. 그러나 그 제안은 내가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지역이었다. 자기들 계파면 '무죄추정의 원칙'을 들어 1심에서 유죄 판결을 받았는데도 공천을 주고, 상대 계파면 고발만 당해도 공천을 취소하는 것은 불공정한 잣대다. 뻔히 나를 정치적으로 이용하겠다는 것이 눈에 보이는 그런 자리에 갈 수는 없었다. 나는 그렇게 살아오지 않았다."

광진갑은 지난 15일 민주당이 금품살포 의혹이 있다는 이유로 전혜숙 의원의 공천을 취소하고, 김한길 전 의원을 전략 공천한 곳이다. 전 의원은 18일 경찰에 자진 출두해 조사를 받았고 경찰 감식 결과 허위였음이 밝혀졌다며 공천 취소를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전 의원은 "당 지도부가 자신들과 가까운 김한길 전 의원을 전략 공천하려고 공천을 취소한 게 아니냐"고 항변했다. 전 의원은 손학규 전 대표 측근이다.

유 위원장은 거듭 "이런 식으로 공천을 좌지우지한 한명숙 지도부는 심판 받아야 한다. 아니 이미 받고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민주당은 당초 20일 비례대표 후보와 순번을 발표하겠다고 했으나, 이정희 통합진보당 대표의 '경선 부정' 의혹 등 다른 논란거리가 불거지면서 최종 결정이 늦춰지고 있다. '실종'됐던 유 위원장의 이름이 비례대표 명단에서 부활할 수 있을까? 동시에 계파 싸움에 죽어 버린 '경제민주화'라는 가치가 되살아날 수 있을까? 상대당인 새누리당에서 '경제민주화'를 가장 큰 목소리로 주장하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도 말했다. "우리사회가 국민의 요청에 의해 경제 민주화가 실질적으로 되지 않고서는 대한민국은 경쟁사회로 갈 수 없다고 생각한다. 얼마만큼 실천해 낼 수 있느냐가 결국 사람이 하는 일이다. 그런 사람들이 얼마만큼 이번 19대에 국회에 들어갈 수 있느냐가 문제다."

핵심인 '사람'이 빠졌다는 비판은 새누리당 뿐 아니라 민주당에도 해당되는 얘기다. 현재까지는. 민주당이 새누리당과 '다름'을 보여줄 수 있을까?
 

     

/전홍기혜 기자
출처 : http://www.pressian.com/article/article.asp?article_num=20120320180700

Posted by 유종일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