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종일 "민심 떠나게 만든 민주당 지도부 책임 물어야"

"'수도권 전략공천 요원'이라고 차출해 놓고선"

2012-03-21 09:47:3


공천 탈락된 유종일 KDI교수가 21일 민주통합당 지도부를 맹비난하고 나섰다.

민주당 경제민주화특위위원장인 유종일 교수는 이날 MBC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당초 정동영 고문의 지역구였던 전주 덕진에 공천신청을 했다가 포기한 이유와 관련, "경제민주화의 상징적인 인물이기 때문에 더 큰 역할이 필요하다, 제가 처음 덕진 신청할 때만 해도 민주당이 압승할 것이다, 국민들이 MB정부를 심판하고 경제민주화를 염원하는 그것 때문에 민주당이 압승할 것이다, 이런 전망이었다"며 "저더러 서울로 올라와라, 그래서 소위 수도권 전략공천 요원이라는, 그렇게 요원으로 차출한다, 이렇게 당에서 공식적으로 발표를 했다"며 당 지도부가 자신을 '수도권 전략공천 요원'으로 차출했음을 밝혔다.

그는 또한 당이 서울지역 몇 군데를 거론하면서 전략공천을 하겠다고 했으나 자신이서 받지 않았다고 해명한 데 대해서도 "처음에 약속을 할 때 당선 유력지역을 공천을 하겠다고 약속을 했다, 강남벨트는 아니다, 전략공천을. 그걸 분명히 얘기했다"며 "그런데 처음 저한테 의사타진을 한 것은 광진갑이었다. 그 전혜숙 의원을 사퇴시킨, 저는 그것에 동의할 수 없었다. 왜냐하면 아시다시피 전혜숙 의원이 문제가 된 것은 지금 그 고발만 돼있는 상태고 다른 분들의 경우에는 유죄확정판결을 받은 사람도 있고 훨씬 더 비리나 죄질이 무거운 사람들에 대해선 어떤 연유에서인지 악착같이 보호하고 말이지 국민여론 질타에도 불구하고 말이죠. 전혜숙 의원 같은 경우 불공평하게 공천을 취소하는데 제가 저의 어떤 사익을 위해서 그런 원칙과 명분에 어긋나는데 참여하는 이런 일은 저는 받아들일 수 없는 사람이다, 그래서 제가 거절했던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그 다음에 이제 약속과 달리 갑자기 송파을 제가 아무런 연고도 없고 이건 뭐 아무런 근거도 없는 그 얘기를 한 번 한 적이 있다"며 사지인 송파을 공천을 제안했음을 밝히며 "그래서 이것은 저를 모독하는 거고 정말 무책임한 사람들이구나, 그렇게 생각해서 제가 거절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결론적으로 "현 민주당 한명숙 지도부는 선거초입에 압승하는 상황이었는데 지금 굉장히 어려운 선거로 만들어놨다. 이미 국민이, 민심이 떠나기 시작했다"며 "왜 이렇게 됐나? 국민이 원하는 것, 정말 부패와 실정으로 얼룩진 MB정권을 심판하고 정말 재벌 독식경제로 가는 경제를 경제민주화로 바꿔서 서민들이 좀 기를 펴고 살 수 있는 그런 사회를 만들어보자고 하는 그런 국민적 기대와 염원을 송두리째 내던지고 전부 사리사욕에 어두워서 그렇게 해왔던 것이다. 이 지도부에 대해선 실상을 낱낱이 밝혀서 책임을 물어야 된다"고 지도부를 맹질타했다.
임지욱 기자 




출처 : http://www.viewsnnews.com/article/view.jsp?seq=84661


Posted by 유종일입니다